나는 전설이다는 뱀파이어 혹은 좀비라고 불러도 좋을 변종인류가 지구상의 주종으로 등장하여 그동안 지구를 지배해온 인간을 대신한다는 내용이다. 숫자의 우위에 따라 정상과 비정상의 관계가 전복되어 버리는 다분히 철학적인 물음들은 책의 제목이자 대미를 장식하는 대사인 '나는 전설이다'라는 네빌의 독백을 통해 전율을 안겨주었다. 이는 전설이라는 단어가 가지고 있는 거대함 때문이기도 하지만 이 문장 하나를 통해서 책의 시작과 끝, 그리고 세계를 완전히 뒤엎어버리는 영민함 때문이었다.

하지만 영화는 '나는 전설이다'라는 문장 자체의 무게감을 철저히 외면해 버린다. 소설 속에서 네빌이 끊임없이 인간에 대해서 고민하고 정상과 비정상의 경계선이 무엇인지 사유하는 행위들은 영화 속에서는 그 자신이 인류를 구원하는 슈퍼맨의 이미지로 대치된다. 이는 원작이 품고 있는 전설이라는 의미를 전혀 다른 형태의 블록버스터로 탈바꿈시켜 버린다. 콘스탄틴의 감독인 프란시스 로렌스라 변형은 있더라도 원작의 진중함은 가져올 줄 알았는데 이 부분이 대단히 아쉽다. 저 멋진 제목이 사실 아까울 지경이다.

이 영화를 원작과 별개로 본다면 그다지 나쁘진 않다. 조용한 드라마 속에 등장하는 액션씬도 박력이 넘쳤고, 특히 마지막 부분에서 네빌이 수류탄을 뽑는 시퀀스의 감정과 마무리는 대단히 멋졌다. 혼자 남은 인간의 고독을 대변하듯 네빌의 방을 장식하고 있는 고흐 그림들도 좋았고, 네빌의 장롱에 보일듯 말듯 숨어있는 '좋은 친구들'의 DVD도 인상적이었다. 이런 디테일한 소소한 재미도 있고, 영화 자체가 나쁘진 않았지만, 거대한 무언가가 사라져 버린 '나는 전설이다'는 역시 허전했어.

영화 시작전 아무 사전정보 없이 약10분 가량 배트맨의 다음 이야기인 '다크 나이트'의 예고편을 해주었는데, 이게 '나는 전설이다' 본편보다 훨씬 감동이었다. 은행강도를 하면서 동료들조차 무참히 죽여버리는 가면살인마는 마치 할로윈의 마이클 마이어스가 사람을 칼로 찌른 뒤 폭력의 잔혹함을 음미하듯 고개를 갸웃거리는 장면을 재현하고 그 가면을 벗었을 때 스크린을 수놓는 히스 레져의 조커 페이스는 그야말로 압권이다. 아~ 기대기대.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BlogIcon 마래바 2007.12.17 19: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국 출장때 열심히 광고하던데, 재밌어 보이던데 아닌가 보네요.^^
    윌스미스 영화 대부분 괜찮던데 말이죠..ㅋㅋ

    • BlogIcon ssita 2007.12.17 19: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영화만 놓고 본다면 크게 나쁘진 않았어요. 적어도 중간은 했다고 생각해요. 다만 원작이 가진 무게감을 너무 덜어내서 개인적으로 많이 아쉬웠어요. 대단히 기대하고 있었거든요.

      윌 스미스의 연기는 나무랄 곳이 없었습니다. 나이가 들수록 더 멋있어지는 것 같아요.

      첫 댓글! 감사합니다. (--)(__)